다빈치재단은 정해만 치프 어드바이저(Chief Advisor)와 ‘N chain’의 개발총괄 책임자 크레이그 라이트가 상호 비즈니스 협력모델에 대한 긍정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오스트레일리아의 컴퓨터 과학자이자 사업가이며 찰스터트 대학에서 5년간 교수로 일한 ‘N chain’ 개발총괄 책임자 크레이그 라이트는 미국 IT 전문지 '와이어드'에서 높게 평가가 된 인물이다.

다빈치재단은 한-중의 유명 기업들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디지털자산 프로젝트의 연합체로 서비스 관점에서 사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며 국제적 보편성 및 악의적인 피해 발생을 복구 할 수 있는 기술적 토대를 마련하고 있어 업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미 로저 버 등의 세계적 유명인사 들과 만나 다빈치 재단이 추구하는 생태계의 대하여 긍정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