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추정 동영상 파문

조양호 부인 이명희 추정 동영상 파문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직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사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지난 23일 JTBC는 이명희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2014년 5월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여성 직원의 팔을 거칠게 잡고, 강하게 미는 등 행패를 부리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24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파문 등 한진그룹 회장 일가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조양호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갑질 동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 대변인은 “조양호 회장의 사과는 이들 일가가 저지른 범죄 행위 중 빙산의 일각에만 해당하는 것이었다”면서 “연이어 드러나고 있는 그들의 행적을 비롯해, 총수 일가의 비리 제보를 위해 개설한 대한항공 직원들의 단체 대화방에서는 그간의 갑질 의혹들이 무수히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는 재벌 일가의 갑질 범죄들을 청산하기 위해서는 전근대적인 경영 체제에 대한 혁파가 필요하다”며 “이는 조현아 전 부사장과 조현민 전무를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시키는 것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그들 일가 모두를 경영에서 격리하고, 그들이 그간 저지른 범죄들에 대한 죗값을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 측은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해 이명희 이사장이 맞는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