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이름만으로도 뜨거운 폭발적인 기대감을 모은 이들이 영화 '버닝'으로 뭉쳤다. 칸 영화제 진출을 확정지은 '버닝'이 국내 관객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을까.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는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시' 이후 8년 만에 '버닝'으로 돌아온 이 감독은 "영화 개봉하기 직전에는 항상 기대와 긴장감이 있다. 이번 영화도 마찬가지"라며 "특히 '버닝'은 조금 다른 방식으로 관객에 말을 건다. 그래서 더 기대 중이다"라고 떨리는 소감을 밝혔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각기 다른 내면을 지닌 3인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묘연한 관계, 가질 수 없는 것을 열망하는 심리에서 빚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완성했다. 세 청춘의 미스터리한 이야기에 현 시대의 자화상과 인물들을 탁월하게 표현해 작품의 깊이를 더했다.

유아인

스티븐 연

유아인은 극 중 사랑하는 여자를 둘러싼 미스터리를 풀고자 하는 순수하고도 예민한 주인공 '종수'로 분했다.

유아인은 "한 편의 소설책을 본 듯한 느낌이었다. 상황, 감정 묘사가 굉장히 섬세하고 디테일했다"며 "'이렇게 영화가 만들어져도 괜찮은 건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틀에 짜여진 시나리오들과 달랐다"고 설명했다.

미국 드라마 '워킹 데드'에 출연하며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스티븐 연은 정체불명의 남자 벤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창동 감독이 오디션을 통해 발굴해 내 일찌감치 주목받은 신예 전종서는 해미 역을 맡아 자유분방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 감독은 "유아인은 강렬함에 있어서 어떤 배우보다도 뛰어난 것을 보여줬다. 스티븐 연은 한국말 연기가 힘들었다고 했는데 영화 속에서는 완벽한 뉘앙스를 보여줬다.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의 모습은 밸런스를 맞춰가면서 잘 보여줬다. 진종서는 그 누구도 할 수 없는 어려운 장면들을 잘 소화했다"며 배우들을 극찬했다.

전종서

이창동 감독

지난 12일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버닝'이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감독은 6편의 작품 중 5편이 칸에 소개되는 전대미문의 영화감독이 됐다.

스티븐 연은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유아인과 전종서는 생애 처음으로 칸 레드카펫을 밟는 영광을 거머쥐었다.

이 감독은 "칸 영화제는 우리 영화를 알리고 평가받는데 가장 효과적인 자리다. 또한 세 배우의 연기를 세계인들에게 알리고 평가받는 가장 좋은 기회라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티븐 연은 "'옥자'로도 경험했지만 이번엔 더 특별하다. 이 기회를 이창동 감독님과 함께한다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유아인 역시 "독특한 영화인데 이런 영화가 알려지고 다양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어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 칸 영화제 초청작으로 전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킨 '버닝'은 오는 5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