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공모·달빛기사단 여론조작 경쟁…특검 실시해야"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4일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인 '달빛기사단'의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달빛기사단'은 문 대통령의 성인 '문'(moon:달)과 '기사단'을 합친 단어로,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네티즌을 의미한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개최한 비상 의원총회에서 "이 사건은 드루킹의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와 달빛기사단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경쟁적으로 여론조작을 하다가 드루킹 일당이 적발된 사건으로 보인다"며 "달빛기사단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해 여론조작에 나섰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제보에 따르면 드루킹은 '달빛기사단에서 우리를 계속 공격하는 경우 그것(달빛기사단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내용)을 제출하겠다'고 언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은 자신에 대해 '댓글 알바'라고 언급하는 이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할 뜻을 밝히며,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블로그는 달빛기사단 회원 소유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달빛기사단조차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 도대체 이 정권의 댓글조작의 끝을 알 수 없을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경찰이 '경찰청 사람들' 재연 배우들의 연기처럼 어설픈 쇼를 하고 있어 눈물겨울 지경"이라며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못 믿을 지경이 됐다. 경찰에 수사를 맡겨 놓을 수 없다"면서 특검 실시를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경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을 하자고 말했는데 지금까지 경찰이 해 온 작태를 보고 그런 말이 나오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차라리 솔직하게 한 번 봐달라고 말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