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매각 의사 받아내 국내외 자동차회사에 매각해야"

사진=연합뉴스

전북 군산시와 군산상공회의소는 한국GM 노사의 임금·단체협약 합의로 폐쇄가 확정된 군산공장을 정부가 주도해 조속히 매각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동신 군산시장, 박정희 군산시의회 의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은 24일 오전 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노사 잠정합의안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 철회가 빠져 비통하고 매우 참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시장 등은 "한국GM이 법정관리로 노조와 정부를 압박하고 합의를 촉구하는 전술로 군산을 희생양 삼았다"며 "그동안 전북도와 군산시가 보인 정성과 사랑의 결과가 '공장폐쇄'라는 것에 대해 시민은 배신감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산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방법은 오직 군산공장 정상가동뿐"이라며 나머지는 임시방편적 수단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한국GM이 군산공장 매각 의사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특히 정부가 자금 지원 때 '군산공장 매각 의사'를 분명히 끌어내 주도적으로 국내외 자동차회사에 (매각해) 군산공장을 재가동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문 시장 등은 "군산공장을 한국GM에서 조속히 분리해 매각해야 한다"며 "정부는 눈물 흘리는 군산시민 고통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