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항구적 평화정착의 전례없는 기회"
이도훈 "향후 몇달, 매우 중요"…손턴 "심도있는 조율 계속하자"

사진=연합뉴스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지명자)과 만나 북한 비핵화 해법에 대해 조율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동에 대해 "남북·북미 정상회담 준비 동향을 포함, 현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다"며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를 평가하면서, 이러한 모멘텀(동력)을 계속 유지·강화해가기로 하고 양국간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양측은 금번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의 전례 없는 기회라는 점에 주목하고, 양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고위·실무 협의 등 한미 외교당국간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회동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며 "앞으로 몇주, 몇달이 북한 비핵화의 기반을 다지는 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아울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의 인준안이 23일(현지시간)미 상원 외교위를 통과한데 대해 "멋진 소식"이라며 "다양한 급에서 최대한 긴밀한 협의를 하자"고 말했다.
이에 손턴 차관보 대행은 방한과 관련해 "한미 양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언제나처럼 매우 긴밀하게 조율하고 협의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고, 한미동맹의 강력함, 우리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이 중요하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손턴 대행은 이어 "우리 앞의 기회들이 매우 기대된다. 당신과 당신의 동료들이 큰 성공을 하길 빈다"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그러면서 "심도있는 조율을 계속하고 주의깊게 지켜보자"고 말했다.

미국은 6자회담 수석대표 역할을 맡아온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달 은퇴한 이후 손턴 대행이 한반도 업무를 총괄해왔기에 이날 회동은 사실상의 양국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로 볼 수 있었다.

전날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윤순구 외교차관보 등이 각각 손턴 대행과 회동을 하고 대북정책을 조율했고, 이도훈 본부장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외교부는 "23∼24일 이틀에 걸쳐 이뤄진 금번 한미·한일간 협의는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및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미일 등 관련국들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