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강태오_그남자오수

배우 강태오가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종영을 앞두고 “진우와 함께 행복했다”고 전했다.

강태오는 24일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추운 겨울 촬영을 시작했던 ‘그남자 오수’가 어느덧 따뜻한 봄이 되어 종영을 앞두고 있다”며 “긴 시간 동안 진우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 진우와 함께 저도 핑크빛 설렘을 간직할 수 있어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및 동료 배우분들 정말 수고 많으셨다. 함께해서 더욱 즐거웠던 촬영 현장이었다”며 “이제는 분신 같았던 다정한 진우를 떠나보내야 할 때가 온 것 같아 아쉬움이 남지만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오늘(24일) ‘그남자 오수’ 마지막 회도 놓치지 마세요” 라고 덧붙였다.
강태오는 ‘그남자 오수’에서 첫사랑 김소은과 재회 후 그를 뒤에서 조심스럽게 보살펴 주는 ‘키다리 남자사람친구’ 김진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남자 오수’는 24일 오후 9시 마지막 방송을 내보낸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