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건 증거인멸 공범으로 수사책임자 형사조치할 수도"

바른미래당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 수사를 위한 야 3당의 특검 요구를 거부한 것과 관련, "민주주의에 대한 불복"이라고 비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드루킹·김경수 게이트'는 국민 여론을 조작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파괴했다는 본질적 측면에서 (보수정권 시절)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정부와 여당을 위해서라도 특검과 국정조사는 하루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과 경찰의 드루킹 사건 수사 자세에 변화가 없다면 드루킹 사건 직무유기, 증거 인멸의 공범으로 검경 수사책임자에 대한 형사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조작대응TF 단장인 권은희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최선을 다해 수사한다면서 아직까지 (지난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자료와 검찰의 불기소처분 통보자료 등 관련 자료를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나아가 중앙선관위의 수사 의뢰 자료 등에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조직적 불법 여론조작 댓글과 관련한 제보, 조작된 IP를 이용한 댓글작업, 4개 은행 계좌추적 결과 2억5천만 원의 의심 자금 발견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작년 대선 때 민주당의 불법 여론조작이 현재까지 이어졌다는 시간적 연계성을 증명하는 중요한 아킬레스건이 될 증거 자료"라며 "이제라도 경찰은 중요한 증거자료가 훼손되지 않도록 신속한 증거자료 확보에 최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