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영화 ‘독전’ 주연 배우들/사진제공=SBS ‘본격연예 한밤’

영화 ‘독전’ 주연 배우들/사진제공=SBS ‘본격연예 한밤’

배우 조진웅이 영화 ‘독전’ 촬영 당시 체중 감량으로 고생했던 일화를 떠올리며 “배우의 인권은 없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될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오는 5월 개봉을 앞둔 ‘독전’의 주인공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과 인터뷰가 그려진다. 영화를 위해 체중을 크게 감량한 것으로 알려진 조진웅은 이날 인터뷰에서 “인권은 없었다”는 농담과 함께 촬영 도중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또한 “총기 촬영 실제 총을 사용했을 만큼 액션신에 공을 들였다”며 실제 총으로 촬영하며 치른 곤욕에 대해서도 전한다.

류준열은 영화에서 버림받은 마약 조직원 역할을 맡았다. 조진웅은 “류준열의 지문은 항상 ‘응시. 덤덤하게 본다'”였다고 밝힌다. 류준열은 “대사가 아니라 눈빛으로 표현하는 것이 오히려 어려웠다”며 남모를 고충을 토로한다.
김성령은 ‘독전’의 유일한 여성 주연으로 마약 조직의 실세 역할을 맡았다. 첫 촬영장에서 마주한 김성령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에 모두가 극찬했다고 한다.

박해준은 악랄한 마약 조직의 임원을 연기했다. 이날 리포터가 박해준이 “한예종 제2의 장동건”이라 소개하자 그는 몸 둘 바를 몰라 한다. 김성령이 그를 지켜보며 “신동엽 같다”고 돌발 발언해 웃음을 자아낸다.

‘본격연예 한밤’은 이날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