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물품 직거래 스타트업 당근마켓이 총 45억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소프트뱅크벤처스·카카오벤처스·스트롱벤처스가 공동 투자했다.

당근마켓은 ‘당신 근처에서 만나는 마켓’의 줄임말로 의류, 전자제품, 유아용품 등 중고물품 직거래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사기 피해가 많은 택배 방식 대신 거주지 인근의 이웃과 직접 만나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동네 인증, 매너 평가, 거래 후기 등의 기능을 넣었다.

2015년 7월 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가 180만건을 넘었고, 방문자는 월 70만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김재현·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올 상반기 마케터와 개발자를 추가 채용하고 사옥을 이전하는 등 회사 규모를 빠르게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