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현대차그룹에 새로운 지배구조 개편안을 제시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엘리엇은 전날 발표한 '현대 가속화 제안서'를 통해 기존에 현대차가 밝힌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공식 반대 의사를 밝히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합병 후 지주사 전환을 골자로 한 새로운 개편안을 제시했다.

엘리엇은 또 배당 증가, 자사주 소각 등 주주 가치 확대 방안도 현대차그룹에 요구했다.

증권가에선 '주주 환원 정책 강화로 주가가 오를 것'이라는 긍정적인 관측과 함께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24일 "엘리엇의 새로운 제안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등 주요 3사의 주가에 긍정적"이라며 "엘리엇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대규모 주주환원을 요구하고, 현대모비스의 분할 합병 비율에 대한 반대를 표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 위주로 그룹주가 전반적으로 주가 상승이 예상된다"며 "배당성향 개선으로 현대차 주가 강세가 두드러지고, 현대차 우선주 역시 같은 맥락에서 모멘텀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은 금융계열사 분리 이슈, 대규모 인수.합병(M&A) 필요성 등으로 지주사 체제를 채택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엘리엇이 각종 요구를 관철하기에 보유 지분이 부족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유지웅 연구원은 "엘리엇은 보유 현대차그룹 지분이 10억 달러(약 1조원) 내외이고,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에 대한 지분을 각각 최소 1.5%씩 보유한 것으로 공개됐다"며 "엘리엇 단독으로 영향력이 크지 않아 현재 현대모비스의 분할, 현대글로비스 합병안이 무산될지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단언했다.

이에 일부 증시 전문가들은 현대차그룹이 기존 개편안을 유지하면서 엘리엇의 요구에 포함된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다음달 29일로 예정된 주주총회를 한 달 앞둔 현대차그룹은 기존 개편안의 적법성을 주장하며 주주들의 찬성을 끌어내기 위한 주주 가치 제고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잉여현금흐름을 활용한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후 소각 등을 제안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지웅 연구원은 "글로벌 경쟁사 대비 주주환원 정책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현대차그룹 경영진 역시 긍정적인 입장을 밝혀온 만큼 엘리엇이 제시한 '순이익의 40∼50% 수준'의 배당정책은 실현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