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김현주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이 영혼 체인지에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송현철B(고창석 분)의 영혼은 자신이 임대한 송현철A(김명민 분) 육체에 남아있는 기억에 당황해 하는 모습을 보여 흥미를 더했다.

경제 전문가로서의 지적 능력을 뽐냈던 ‘경제전망대’에 복귀하게 된 그는 송현철A의 비상한 두뇌 기능이 발휘돼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었다.

또한 아내 선혜진(김현주 분)과 풋풋한 사랑이 싹튼 장소를 가보게 된 송현철은 옛 추억이 떠올라 소스라치게 놀라기도 했다. 더불어 아들 송강호(서동현 분)와 송미호(김하유 분)에게 다정한 아빠로 가장의 역할도 해내는 등 변화된 모습을 보여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송현철 만큼 머리가 아픈 것은 선혜진과 조연화도 마찬가지. 먼저 선혜진은 달라진 남편으로 인해 자신도 달라진 것을 체감, “당신 정말 예전의 송현철이 아니야. 다른 사람 같애”라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의 기억을 찾아주기 위해 연애시절을 회상할 수 있는 곳들을 데려가며 그를 돕기 위해 노력했다.
더불어 조연화는 딸 송지수(김환희 분)를 비롯한 자신의 가족들에게는 모르는 것이 없을 정도였던 그가 건강검진 경험, 혈액형 등 본인에 대한 정보에 대답을 못하자 의구심을 드러냈다.

교통사고 후유증이 있기 때문이라고 알고 있으면서도 이상한 기분을 떨치지 못했던 조연화는 ‘경제전망대’에 나온 그를 발견, 지난날 TV에서 봤던 기억을 떠올렸다. 무엇보다 당황하면 코를 긁는 버릇이 있는 남편과 똑같은 그의 행동에 충격에 휩싸였고 다른 사람 몸에 들어갔다는 연락을 받았던 당시를 떠올려 다음 회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7회에서는 두 가정과 육체, 영혼의 기억에서 카오스에 빠진 송현철과 종잡을 수 없는 그의 영향을 받고 있는 선혜진, 조연화의 이야기가 스피디 있게 펼쳐지며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다이내믹한 스토리로 매주 월, 화요일 밤을 기다려지게 만드는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24일 밤 10시 8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