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파사트 GT를 앞세워 한국에 돌아왔다.

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2월 출시한 새 파사트는 유럽형 버전으로, 베스트셀러 SUV 티구안과 함께 폭스바겐의 기반 재건에 나섰다. 과거에 들여왔던 북미형보다 크기는 작으나 유럽산 제품을 선호하는 국내 흐름에 대응하는 전략이다. 물론 가솔린 엔진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북미형 파사트도 오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은 두 종류의 파사트를 만날 수 있는 유일한 시장이 될 전망이다. 먼저 선보인 파사트 GT를 시승했다.



▲디자인&상품성
외관은 낮고 넓은 구조와 예리한 곡선 등의 브랜드 디자인 정체성을 고루 갖췄다. 전면 수평형 그릴은 오래 전부터 폭스바겐 얼굴에서 볼 수 있었다. 그러나 헤드 램프와 이어지는 최신 디자인은 요즘 화두가 되는 '연결성'을 강조한다. 보닛 라인을 따라 꺾이는 그릴 처리는 별 것이 아님에도 세련된 이미지를 만드는 데 일조한다.

측면의 전형적인 3박스 세단 실루엣은 더욱 유연해졌다. 차체 아래에 두른 크롬 몰딩은 차를 더 길어 보이게 한다. 캐릭터 라인과 어긋난 테일 램프, 트렁크 리드가 만나는 곳은 묘한 긴장감을 풍긴다. 여러 면 처리에서 느껴지는 섬세함은 차급 이상으로 와 닿기도 한다. 후면은 뺄만할 것을 찾기 힘들 정도로 간결하다. 후방카메라까지 브랜드 로고 내부에 숨길 정도로 군더더기가 하나도 없다.







실내는 외관의 수평형 그릴을 대시보드에도 적용한 분위기다. 에어컨 송풍구와도 이질감없이 어우러지면서 자연스럽게 도어 트림으로 이어진다. 시선이 좌우로 퍼지면서 널찍해 보이는 효과까지 있다. 깜깜한 센터페시아, 기하학적인 버튼들, 다소 저렴해 보이는 일부 트림 소재는 영락없는 폭스바겐의 실내 구성이다. 나파 가죽시트 곳곳에도 가로형 디자인의 쿠션이 몸을 감싼다. 패밀리 세단답게 안락함을 지향했다. 더욱 만족스러운 건 운전석에 마사지 기능을 넣은 점이다. 어설프지 않게 주무르는 힘이 운전에 대한 피로를 줄인다.

역동성을 반영한 요소도 있다. 스티어링 휠은 직경이 크지 않은 데다 아래를 평평하게 폈다. 그 뒤편에는 운전재미를 돋우는 패들시프트 레버를 숨겼다. 계기판의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는 디지털화했지만 화려한 기교없이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보여준다.

북미형 파사트보다 휠베이스가 17㎜ 짧지만 실제 체감할 만큼의 공간 차이는 느낄 수 없다. 뒷좌석도 네바퀴를 굴리기 위한 센터터널이 솟아오르긴 했지만 제법 여유가 있어 2명의 성인이 앉기에 불편하지 않다. 적재공간은 586ℓ가 기본이며, 6대4 비율의 뒷좌석을 모두 접으면 최대 1,152ℓ까지 늘어난다.









▲성능
2.0ℓ 디젤 직분사 엔진은 SCR 방식을 채택한 탓에 이제 요소수를 주기적으로 넣어줘야 한다. 그러나 폭스바겐 디젤에서 느낄 수 있는, 조금은 걸걸한 엔진음과 호쾌한 힘은 그대로다.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m의 동력성능은 외모만큼이나 차를 반듯하게 이끈다. 1,900rpm부터 발휘하는 높은 토크는 제법 풍부하다. 엔진과의 호흡이 인상적인 6단 듀얼클러치 DSG는 다단화의 흐름 속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낸다.

인증받은 효율은 복합 ℓ당 13.6㎞다. 시내 주행과 간선도로의 스포츠 모드 위주로 주행한 결과는 12.7㎞/ℓ의 평균 효율이 계기판에 표시됐다.


승차감은 편안함에 초점을 뒀다. 장거리를 편하고 빠르게 달릴 수 있다는 의미의 'GT'란 이름이 단순히 북미형과의 차이를 두기 위해 붙인 게 아니란 걸 증명한다. 그렇다고 운동성능을 포기한 건 아니다. 독일에서 갈고 닦은 핸들링 솜씨는 북미형과는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물론 예상했던 한계도 정직하게 보여준다.

가장 유용하게 활용한 안전품목은 트래픽 잼 어시스트다. 정체된 도로에서 저속 부분자율주행을 통해 안전은 물론 편의성까지 챙길 수 있다. 보행자 모니터링, 긴급 제동, 레인 어시스트, 피로경고 등의 운전자지원 시스템도 갖춰 요즘의 흐름을 따랐다.



▲총평
국내 수요가 많지 않았던 제품이지만 폭스바겐의 재출발을 알리는 첨병 역할을 맡았다. 디젤 엔진으로 무너졌지만 다시 디젤 엔진으로 도전한다는 나름의 상징성과, 기존 제품과 다른 색다른 상품성도 갖췄다. 분명 세대교체를 이룬 티구안과 부분변경을 거친 북미형 파사트의 도입과는 양상이 다르다.

아쉬운 점도 있었다. 4,320만~5,290만 원이란 높은 가격이다. 그러나 수입사의 할인과 5년 또는 12만㎞ 이내의 보증연장정책 등이 더해진 덕분에 이제는 현대자동차 그랜저까지 겨냥할 수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시승]틀에서 벗어난 SUV, 벤틀리 벤테이가
▶ [시승]알찬 해치백, 푸조 308 1.6ℓ GT라인
▶ [시승]든든한 아빠 같은 차, 싼타페 가솔린 2.0ℓ 터보
▶ [시승]곧 한국 올 시트로엥 C4 칵투스 부분변경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