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사업·제도개선 등 논의…연말 '육성전략'에 결과 반영

위성, 발사체 등 우주산업의 육성전략을 논의하는 '전문가 자문단'이 출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위성 서비스, 산업정책 등 산·학·연 전문가 13명으로 '우주산업 육성 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를 구성하고, 2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자문위는 이날 세계 우주산업의 현황을 공유하고, 위성 활용 서비스에 대한 정책을 논의했다.

앞으로는 우주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사업의 추진 방식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역할, 제도 개선 및 인프라 확충 방안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논의 결과는 과기정통부가 연말 수립할 '우주산업 육성전략'에 반영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리나라 우주개발 역사는 20여 년에 불과하지만, 기술 수준은 상당히 진보했다.

이제 정부 주도의 '추격형 우주개발'을 탈피, 민간 참여를 극대화한 선진적 우주개발 생태계를 구축할 시점"이라며 전략 수립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실효성 있는 우주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해, 이를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