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한 정상회담 주관 통신사업자로 선정됐다. 정상회담과 관련한 방송망, 전용회선 등 통신 시스템을 구축한다. SK텔레콤도 이 기간 경기 고양시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3일 서울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주관사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성목 KT 사장, 이승열 아리랑TV 사장,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양승동 KBS 사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박정렬 문체부 국민소통실장, 김태훈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장.

KT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