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정의 달, 온 가족이 웃으며 즐길 수 있는 영화가 탄생했다. '럭키', '공조'로 관객에 웃음을 안긴 유해진이 이번엔 영화 '레슬러'를 통해 살림꾼 아빠 '귀보씨'로 변신했다.

'레슬러'(감독 김대웅)는 전직 레슬러에서 프로 살림러로 변신한지 20년, 살림 9단 아들 바보 귀보씨(유해진 분)가 예기치 않은 인물들과 엮이기 시작해 평화롭던 일상이 유쾌하게 뒤집히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는 김대웅 감독과 배우 유해진, 김민재, 이성경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 감독은 "영화를 통해 아빠와 아들이 살을 부비는 모습을 가장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스포츠 중 레슬링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소재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잘 전달할 수 있을까를 염두에 두고 제작했다. 연출하면서도 배우, 스태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어떻게 좀 더 색다르고 와닿게 표현할까에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로 거침없는 흥행 연타석을 이어가고 있는 유해진은 아들 뒷바라지에 전념하는 '귀보' 역할을 맡아 특유의 매력을 살린 위트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김 감독은 유해진에 대해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아저씨나 형 같은 자연스러움이 귀보 캐릭터와 너무 잘 맞았다"면서 "자연스러움뿐만 아니라 남자다움, 유머러스함, 편안함 등의 매력이 있다. 귀보 캐릭터를 아주 잘 만들어줬다"고 말하며 감사함을 표했다.
김민재는 퉁명스럽게 반항하면서도 아빠를 누구보다 사랑하는 레슬러 '성웅' 역으로, 이성경은 성웅의 소꿉친구 '가영' 역으로 열연했다. 두 사람은 '레슬러'를 통해 처음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특히 김민재는 전국 랭킹 1위 레슬러 역할을 위해 매일 3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했다.

김민재는 "노출이 많다 보니 PT나 웨이트보다 레슬링만으로 준비한 몸을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훈련을 열심히 했다. 촬영 중에도 계속해서 운동을 했고 장면이 잘 나오기 위해 레슬링 선수들처럼 걸어다녔다"고 그간의 노력을 밝혔다.

이 외에도 나문희, 성동일, 황우슬혜, 진경 등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웃음을 한층 증폭시킨다.

김 감독은 "많은 인물들이 나와서 주인공을 변화시켜가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포인트는 부모와 자식에 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 수 있을지에 맞췄다"고 말했다.

'레슬러'는 가족과 꿈에 대한 메시지를 그려냈다. 아들을 위한 희생이 전부인 아빠, 아빠의 기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운동하는 아들. 부자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든다. 아빠도 아들도 모든 것이 처음이기에 서로 부딪치며 성장해가는 모습은 훈훈하면서도 뭉클한 감동을 자아낸다.

배우들은 "작년 한 해 동안 열심히 재밌게 만들었다"며 "따뜻하고 기분 좋은 마음을 가지고 돌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웃음과 감동까지 모두 담아낸 '레슬러'는 오는 5월 9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