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직원 680명 희망퇴직·전환배치
부평2공장 특별위 구성
사측, 복리후생 자녀 학자금 유보 철회

사진=연합뉴스

한국GM 노사가 23일 법정관리 데드라인을 앞두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비용절감안에 합의했다. 지난 2월13일 군산공장 폐쇄 결정 이후 노사 협상을 시작한지 70여일 만이다.

핵심 쟁점이던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해선 전환배치와 희망퇴직을 시행하고 당초 사측이 제시한 무급휴직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또 부평2공장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2022년 이후 말리부를 대체할 후속모델 물량 확보를 위해 노사가 노력하기로 했다. 자녀 학자금 지급 3년간 유보하기로 했던 복리후생 삭감 부문은 사측이 끝내 철회했다.

노사는 부평공장에서 이날 새벽 5시부터 올 임금·단체협약 막판 교섭에 나서 정회와 속개를 거듭한 끝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법정관리 시한이 이날 오후 5시로 사흘 연장된 이후 주말 협상에서 어려움을 겪다가 막판 물밑 교섭을 통해 680명의 고용보장 및 신차 배정 문제 등에서 절충점을 찾았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노사협상 잠정합의를 통해 노동조합이 회사 정상화 계획에 동참했으며, 앞으로 이해관계자 차원의 지원을 구하고자 지속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잠정 합의안은 가결이 거의 확실시된다. 조합원 가운데 강성 집행부를 반대하는 사무직지회가 가장 많은 데다 합의안을 부결시키면 법정관리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가결 쪽에 무게가 실린다. 한국GM 관계자는 "이르면 25일로 예정된 찬반투표를 마치고 협상을 최종 타결 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