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온 캠페인’ 이미지

JTBC ‘온 캠페인’ 이미지

JTBC가 ‘온 캠페인’을 통해 세상에 온기를 전한다.

‘온 캠페인’은 JTBC가 진행하는 채널 캠페인의 일환이다. 순수 우리말로 ‘모두’를, 한자로는 ‘온기(溫)’를 뜻하는 글자 ‘온’을 캠페인 타이틀로 삼았으며 ‘온’이 담고 있는 다채로운 의미를 반영해 세상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지난 21일에는 본격적인 ‘온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며 ‘마음을 켭니다’와 ‘행동을 켭니다’ 등 각 시리즈의 첫 영상들이 공개됐다. ‘마음을 켭니다’ 시리즈의 영상 한 편과 ‘행동을 켭니다’ 영상 두 편 등 총 세 편의 영상이다. JTBC 공식 페이스북은 물론이고 유튜브와 네이버TV 등을 통해 찾아볼 수 있다.
‘마음을 켭니다’는 짧은 문장이나 시를 통해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를 담아낸 영상이다. 공개된 해당 시리즈의 첫 번째 영상은 이문재 시인의 시집 ‘지금 여기가 맨 앞’에 실린 ‘봄날’의 일부를 발췌해 ‘마음을 켜면 봄이 보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봄이 주는 위로,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행동을 켭니다’ 시리즈를 통해서는 사회 문제나 시민 의식의 변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한다. 이번 영상은 JTBC 디지털 채널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드라마 ‘상사세끼’를 활용해 퇴근 후 이어지는 업무 관련 연락, 상사의 폭언 등 개선해야 할 직장 문화에 대해 말한다.

JTBC는 ‘온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동시에 시청자 참여를 이끌어내며 상호 소통할 계획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