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게시판에 글…"모든 직원이 법·양심 따라 밤낮없이 노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여론으로부터 '정부·여당 눈치 보기', '뒷북 수사' 등 비판을 받는 가운데 수사 실무자가 "누구에게도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소속 김모 경감은 23일 경찰 내부게시판에 ''드루킹 사건' 수사팀장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동료 경찰관들이 수사팀에 신뢰와 응원을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김 경감은 "수사보고 한 장을 쓰기 위해 얼마나 많이 뛰고 직접 확인해야 하는지 경찰 동료분들은 잘 아실 것"이라며 "밖에서는 '3개월 가까이 경찰은 무엇을 했느냐'고 비난할지라도 15만 경찰관 선후배님들은 우리 수사관들이 묵묵히 하루하루 성실히 수사했음을 알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썼다.
그는 "저는 정치를 잘 알지 못하지만 이것만은 확실히 알고 있다"며 "모든 직원이 법과 양심에 따라 정말 밤낮없이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 직원들 중 여러분 앞에 떳떳하고 당당하지 못할 직원은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경감은 "수사팀에 대한 경찰 동료들의 신뢰는 경찰의 존립 기반"이라며 "동료분들이 믿고 응원해 주신다면 저희는 두려울 것이 없다.

경찰의 명예와 자존심을 위해 누구에게도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