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공장 무급휴직 않기로…복리후생 삭감서 일부 이견

사진=연합뉴스

한국GM 노사가 23일 2018년도 임금·단체협약(임단협) 교섭과 관련해 큰 틀에서 합의하고 막판 이견을 조율 중이다.

노사는 전날부터 밤새 진행된 물밑협상을 통해 상당 부분 의견 차이를 좁힌 뒤 본교섭을 벌이는 상황이어서 곧 잠정 합의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인천 부평공장에서 임단협 제14차 교섭을 시작해 오전 11시 30분 현재까지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고 있다.

양측은 이날 교섭에서 핵심 쟁점이던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의 고용 보장 및 신차 배정 문제와 관련해 절충점을 찾았다.

사측은 군산공장 노동자에 대해 전환배치와 희망퇴직을 시행하고 무급휴직은 실시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수정안을 새로 내놓았다.

대신 희망퇴직 시행 이후 잔류 인원에 대해서는 희망퇴직 종료 시점에 노사가 별도 합의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군산공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추가 희망퇴직을 받고, 부평·창원공장으로 전환배치(100여명)를 한 뒤 제외된 근로자는 4년간 무급휴직을 시행하겠다던 종전 제시안에서 한 발 더 물러난 것이다.

노조는 종전 사측 제시안과 관련해 4년간 무급휴직이 사실상 해고와 다름없다며 근로자 전원을 전환 배치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사측은 또 '미래발전위원회'를 만들어 경영정상화 계획과 경과를 노조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부평2공장 특별위원회'를 구성, 부평2공장에 2022년 이후 말리부를 대체할 후속모델 물량 확보를 위해 노사가 노력한다는 내용도 제시했다.

부평2공장의 후속모델 생산물량 확보는 그동안 노조가 더욱 구체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사측에 요구했던 사안이다.

현재 노사는 자녀 학자금 지급 유보 등 복리후생 삭감 관련 세부 항목에서 이견을 보여 막판 조율 중이다.

사측은 연차 휴가 미사용분에 대한 수당 지급 축소와 자녀 학자금 지급 3년간 유보와 같은 총 1천억원 규모의 복지후생 절감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23일은 GM이 이사회를 열어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의결하기로 한 새로운 데드라인이다.

당초 GM 본사는 지난 20일까지 임단협 합의가 불발되면 경영 자금이 고갈돼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노조가 교섭을 이어갈 의지를 보이자 법정관리 신청안 의결을 23일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정부 역시 23일 오후 5시까지 노사가 임단협에 합의해야 한국GM 정상화에 필요한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