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태도 바뀌도록 지렛대 역할 해야…국제사회도 대북제재 일부 해제 필요"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한다고 선언한 데 대해 중국 관영 매체들은 북한의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중요한 결정이라며 더는 북한을 압박하는 대북제재를 강화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3일 사평(社評)에서 "북한은 이미 국정의 중점을 경제 발전으로 전환하겠다는 전략적 결심을 했다"면서 "미국과 일본, 한국, 서방국가들은 북한을 악하게 여기던 인식에서 벗어나 정상국가로서 북한과 교류해 최종적으로 핵을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미국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중단을 선언한 것을 강력한 대북 압박의 결과로 여겨서는 안 된다"면서 "북한의 이번 결정은 여러 요인이 작용한 결과이고, 북한이 이미 상당한 수준의 핵·미사일 기술을 보유했다는 것도 그 요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이후에도 여전히 강력한 압박 수단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하려는 생각은 매우 위험한 것"이라며 "중국과 한국 역시 이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 상황에서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것은 또다시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다시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또 그 정도는 이전보다 훨씬 심각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은 이어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미국에 달려 있다"며 "한국은 미국의 태도를 바꿀 수 있는 중요한 지렛대"라고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문제에서) 역할을 발휘해 왔다"면서 "한국은 미국이 계속해서 (대북정책에 대해) 실질적인 조정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또 "많은 사람이 미국은 근본적으로 동북아의 안정을 원하지 않고, 한반도가 어느 정도 긴장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미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이런 생각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더는 이와 관련해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