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日외무상 "핵실험·ICBM 중지 발표로는 충분치 못해"
주 캐나다 美대사 "트럼프, 김정은 핵포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 이끌어"

사진=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최대 압박 기조를 유지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우리는 핵무장을 한 북한을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겠다는데 완전히 동의했다"며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시험발사 중지 발표로는 충분치 못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우리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 포기에 대해 아무 언급이 없었다는 인식을 공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현재까지 북한의 행동을 볼 때 한 단계 나아간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 덧붙였다.

G7 외무장관들은 또 북한이 일본과 한국을 사정권에 두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포함, 모든 종류의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해야 하며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고노 외무상의 요청에도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1차적으로 오는 6월 열리는 G7 정상회의 준비를 위해 소집됐지만 외무장관들의 관심사는 온통 북한과 러시아에 쏠렸다.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으나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한 데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가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져서다.

참석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회동에서 어떤 계획이 있는지, 이란 핵 협상을 파기할지 등을 가늠하기 위해 미국 측 동태 파악에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의에는 미국 측에선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을 앞둔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 대신 존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이 대표로 참석했다.

켈리 크래프트 캐나다 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트럼프 대통령이 이끌고 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 기여하고 있다.

우리는 캐나다와도 이 문제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 더불어 러시아와 연관된 우크라이나와 시리아 사태도 주요 의제로 거론됐다.

G7 회원국 중 미국과 함께 이란 핵협정(JCPOA)을 체결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은 별도로 회동해 이란 핵 합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미국 측 한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유럽 국가들과 협상하고 있다"며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아직 거기(합의)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