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H스퀘어점, 삼성역점, 구로에이스점 3개 매장에서 진행
스타벅스 카드, 신용카드, 모바일 결제 권유 통해 현금 사용 최소화 유도
고객 불편 최소화하며, 긍정적인 영향 분석해 추후 매장 운영에 적극 반영 예정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판교H스퀘어점, 삼성역점, 구로에이스점등 총 3개 매장에서 23일부터 현금 거래 없는 매장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 시범 운영은 스타벅스 이용 고객들의 모바일 결제나 신용 카드 등 현금 외 사용 결제가 지속해서 증가, 보다 혁신적이면서 원활한 지불 경험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스타벅스는 이미 지난달 3군데 매장을 '현금 없는 매장' 시범 사업장으로 선정하고 약 한 달 간 시범 매장 운영에 대한 사전 홍보 기간을 거쳐온 바 있다.

시범 운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3일부터는 이 3개 매장에 방문하는 현금 사용 고객들에게 신용카드, 스타벅스 카드, 모바일 페이 등의 현금 외 다른 결제수단을 적극적으로 권유할 예정이다.
현금만 소지한 고객의 경우에는 현금으로 스타벅스 카드를 최초 충전해 결제할 수 있도록 권유하게 된다. 권유에 동의한 고객에게는 고객이 제시한 금액을 충전해 결제하고 잔액이 담긴 스타벅스 카드를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모바일 결제와 신용카드 등의 현금 없는 결제가 고객들에게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인지 분석해 보고 추후 매장 운영 계획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스타벅스 전국매장의 현금 사용 결제 비중은 7%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현금 외 결제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