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버닝'이 5월 17일 개봉을 전격 확정했다. 국내외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드디어 5월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베일을 벗게 된 '버닝'은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다.

보랏빛 석양을 바라보는 세 젊은이의 한 순간들을 포착한 메인 포스터에는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깊은 아우라가 느껴진다.

석양을 허탈하게 쳐다보는 종수(유아인),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는 벤(스티븐 연), 묘연한 뒷모습이 포착된 해미(전종서)까지 각각의 캐릭터를 짐작해볼 수 있는 세 배우의 모습은 '버닝'에서 보여줄 개성 있는 연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들의 한 순간 조차 이창동 감독의 세밀한 연출을 바탕으로 완성 됐다는 것 또한 느낄 수 있다.

여기에 “이제 진실을 얘기해봐”라는 영화 속 대사는 '버닝'에 등장하는 세 젊은이들의 미스터리한 관계와 그들 사이에 벌어질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버닝'은 올해 개봉하는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12일 칸 영화제 초청 발표 순간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이창동 감독은 '시' 이후 8년 만에 영화제를 찾는다. 많은 작품을 만들지는 않는 감독” 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