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공장 680명 고용문제 놓고 막바지 협상

사진=연합뉴스

한국GM 노사가 사흘 연장된 법정관리 '데드라인'을 앞두고 자구안 합의를 시도한다.

노사는 23일 오전 5시부터 2018년도 임금·단체협약 14차 교섭에 돌입했다.

카허 카젬 사장과 임한택 노조지부장 등 노사 협상 대표들은 밤새 진행된 물밑 교섭을 통해 상당부분 이견 차이를 좁혀 오전 중 잠정 합의를 도출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 양측은 최대 쟁점인 희망퇴직을 거부한 군산 직원 680명의 고용 보장 문제를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사측은 그동안 협상에서 군산 근로자 중 100여명은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으로 전환배치하고 남은 인력은 추가 희망퇴직을 받거나 4년간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 본교섭에서 사측은 무급휴직은 해고와 같다고 반발한 노조 입장을 수용하며 군산 근로자 전원의 전환배치를 결정해 잠정합의 가능성이 커졌다.

임단협 잠정 합의가 이뤄지면 한국GM은 법정관리를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만일 이날 오후 5시까지 교섭이 타결되지 않으면 사측은 오후 8시 예정된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에 대한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