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드루킹 특검은 대선 불복"…김성태 "국민우롱"·김동철 "민주주의 불복"
김동철 '검찰 특수본' 제안했다 민주당 수용안하자 다시 특검 요구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동철·평화와정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가 23일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이로써 파행 상태인 4월 임시국회 정상화는 또다시 불발됐다.

또 정부와 여당이 이날을 시한으로 제시한 국민투표법 개정안 처리가 무산되면서 6월 개헌도 사실상 물 건너갔다.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오후 2시부터 1시간여 동안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드루킹 특검, 4월 국회 정상화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나 결렬됐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특히 이날 회동은 야3당이 오전 특검법 수용 시 국회를 정상화하겠다는 공동 입장을 밝힌 후 마련된 터라, 극적 타결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지만 결국 간극을 좁히는 데 실패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투표법 개정 문제나 27일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정쟁 중단 선언 등의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기자들에게 "남북 정상회당의 시간이 됐기 때문에 국회 정상화를 통한 추경이나 국민개헌은 이제 전혀 신경을 안 써도 된다는 청와대와 민주당의 입장만 확인했다"면서 "대단히 불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회동에서 여야 간 특검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자 김동철 원내대표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를 중재안 형식으로 제시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를 즉각 수용하지 않자 이후 특검 수용을 재촉구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우 원내대표가 특수본은 그렇고 특임검사에 맡기는 것은 고려해볼 수 있다고 했다"면서 "특임검사는 특정검사 1인의 비리를 다루는 것으로 규모나 성격상 이 사건에 맡지 않기 때문에 결국 특검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동은 언론에 공개한 모두발언 때부터 특검 문제를 놓고 대립하는 등 파행을 예고했다.

우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야 3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명백한 대선 불복 선언"이라면서 "정권 교체의 본질을 뒤엎으려는 시도로 망언"이라고 성토하는 등 경찰수사 후 미진할 때 특검 도입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특검법 발의 자체를 대선 불복 프레임으로 조장해서 야당을 공격하고, 국회를 정상화하고자 하는 의지는 전혀 보이지 않아 참담하다.

국민 무시이자 국민 우롱"이라고 반발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이번 여론조작의 주체는 드루킹과 김경수 의원으로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분신이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알고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면서 "불법 대선 여론조작은 민주주의 부정으로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지 않으면 민주주의 부정이자 불복"이라고 가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