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내 소외 우려·소극대응 불만도…"국회 정상화 차원서 검토"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 문제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정의당은 지금까지 경찰 수사를 지켜본 뒤 특검 필요성을 고려해 보자며 사실상 민주당과 비슷한 입장을 취해왔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물론 공동 교섭단체를 구성한 민주평화당까지 야3당 공조 체제를 형성해 드루킹 사건의 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함에 따라 야당 내에서 소외된 모양새가 되자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정의당을 제외한 야 3당이 지도부 회동을 통해 공동 특검법안을 발의하기로 한 데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정미 대표는 야3당 회동 직후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심각한 문제이고 꼭 밝혀내야 할 일이지만, 그것 때문에 국회가 멈춰 서고 정상회담 관련한 논의도 중단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특검과 관련된 언급은 비켜갔다.

이와 관련, 당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예상과 달리 상무위에서 특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며 "일단은 좀 더 관망하는 반응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당 일각에선 지도부가 특검에 너무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불만 기류도 감지된다.

국회 정상화 해결책으로 드루킹 사건 특검 도입을 포함한 국민투표법·방송법 등 사안의 일괄타결 방안까지 여야 간 논의가 오가는 상황에서 정의당만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에 정의당은 24일 오전 예정된 의총에서 특검과 관련한 당내 의견을 수렴, 대응방향을 모색할 방침이다.

심상정 전 대표는 통화에서 "의총에서 특검법과 관련한 얘기를 나눠보고 지도부의 생각을 확인해볼 것"이라면서 "가장 빨리 국회를 정상화할 수 있는 방향에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