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성회' 149개社, 실적 대박에 고용도 크게 늘려
작년 매출 증가율 22%…18%인 삼성전자 웃돌아

한경DB

삼성전자 1차 협력사 모임인 협성회 회원사가 지난해 매출 37조4340억원, 영업이익 3조2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 증가율은 삼성전자를 앞질렀고, 영업이익 증가율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상장사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이들 기업은 고용도 대폭 늘렸다. 반도체 호황 등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구매를 크게 늘린 효과라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A4면

한국경제신문이 23일 협성회 회원사(192개) 가운데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12월 결산법인을 분석한 결과 149개 회원사의 작년 매출은 22.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 매출 증가율(18.8%)을 앞섰다. 3·6·9월 결산법인을 합치면 지난해 협성회 회원사 매출 합계는 50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매출 증가를 이끈 기업은 신성이엔지, 에스에프에이 등 반도체 관련 회사가 많았다. 반도체 제조설비를 공급하는 에스에프에이는 지난해 매출 1조9204억원을 기록, 2조원을 넘보고 있다. 공장자동화기기를 제조하는 톱텍은 매출이 세 배 가까이 뛰어 ‘1조 클럽’에 가입했다.
삼성전자의 호황은 협력사의 영업이익 및 고용 증가와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협성회 회원사 영업이익 증가율은 64%에 달했다. 평균 영업이익률은 8.5%를 기록했다. 협성회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낙수효과’가 크게 줄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삼성전자 실적 개선이 협력사의 매출·고용·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매출 증가율 상위 20개 상장사의 직원 수도 2016년에 비해 13.5%가량 늘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