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유권자등록센터 자폭…부상자도 100여명에 달해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의 관공서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AP·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와히드 마즈로 아프간 공공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카불의 유권자등록센터 밖에서 자행된 공격으로 최소 48명이 숨지고 112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그는 사상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폭탄 테러는 유권자등록센터에서 주민등록증을 찾으려고 모여든 군중을 겨냥해 자행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선전 매체인 아마크통신을 인용해 자신들이 이번 공격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아마크는 배후를 입증할 증거 등 이번 공격과 관련한 세부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AP는 이번 공격이 발생했을 당시 도시 전역에서 큰 폭발음이 울렸으며, 인근에 있던 차량 여러 대가 파손됐다고 설명했다.

공격이 발생한 지역에서 수 마일 떨어진 곳에서도 유리창이 깨졌다.

경찰은 현재 현장 주변을 차단한 채 구급차에 한해서 통행을 허락하고 있다.

현지 방송은 피해자 가족과 지인 수백명이 인근 병원으로 몰려드는 모습을 중계했다.

아프간에서는 오는 10월에 총선이 치러질 계획이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주에도 유권자등록센터를 지키던 경찰관 3명이 무장세력에 살해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