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 경영진 만나 '경영현안 풀 근본해법' 강조

삼성 잇단 파격적 의사결정
이재용 부회장의 의중 반영된 듯

“삼성이 수년간 방향 전환을 고민했지만 주저하던 사안들이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도 속으로 ‘바꿔야 한다’며 답답해하던 일이다. 과거와 확연히 다른 JY(이재용)식 해법이 순차적으로 나올 것이다.”(삼성 고위 관계자)

이 부회장이 지난 2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뇌물죄 재판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삼성 계열사 경영진이 기존 경영 관행과 틀을 벗어나는 파격적인 의사 결정을 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의중이 실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친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시절 ‘제2의 창업’이나 ‘신경영’과 같은 선언은 없지만 이 부회장이 이끄는 ‘뉴삼성’호가 조용히 닻을 올렸다는 평가다.

22일 삼성 고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출소 뒤 삼성 핵심 계열사 경영진을 만난 자리에서 “삼성이 부닥친 경영 현안을 남은 재판이나 여론에 연연하지 않고 ‘긴호흡’으로 처리하겠다”는 취지의 의사를 밝혔다.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단기 처방보다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 해법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는 설명이다.
삼성 계열사의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풀려난 뒤 삼성의 의사 결정이 달라지고 있다”며 “삼성이 수년간 고민해 온 비효율적인 경영 관행들이 차례로 수술대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서비스가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밝히고 협력사 직원 8000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결정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이 부회장은 10년 전인 2008년 4월22일 이 회장이 경영쇄신안을 발표할 당시 약속한 ‘1조원대 차명재산 사회 환원’에 대해서도 “의미 있게 잘 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견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안팎에서는 △사회공헌 △상생협력 △채용 △노사관계 △지배구조 등에서 고(故) 이병철 창업주나 이 회장 시절 볼 수 없던 파격적인 조치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