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

tvN ‘라이브’가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13회서 오양촌(배성우 분)이 가족들과 함께 어머니의 존엄사를 준비하는 모습은 가슴 먹먹함을 선사했다. 몇 년째 산소호흡기로 삶을 연명하던 어머니. 오양촌은 더 이상 고통스럽지 않도록 어머니를 보내주기로 결심했다. 오양촌과 아버지(이순재 분)는 애써 담담하게 이별을 준비해나갔다.

그렇게 작별의 시간이 찾아왔다. 평생을 고생시킨 아내에게 “미안했네”라며 속죄의 마음을 전하는 아버지, 눈물을 꾹 참아내다 결국 쏟아내는 오양촌 등.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가족들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집 앞 마당에 어머니를 묻으며 엉엉 우는 오양촌의 슬픔이 TV 앞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어머니를 보낸 슬픔과 함께 오양촌은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보며 후회에 잠겼다. 안장미(배종옥 분)가 부모님을 한꺼번에 보내드릴 때 자신은 무엇을 했나. 오양촌은 “난 네 옆에 있을 자격이 없어”라며 반성했다. 이에 안장미는 “내 인생에 자기마저 없다면 너무 슬플 것 같다”며 오양촌을 안으며 위로해줬다. 오양촌의 변화, 그리고 서로의 진심을 알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은 뭉클함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기한솔(성동일 분)은 대장암에 걸린 사실을 숨긴 채 딸의 결혼식을 치렀다. 점점 악화되는 기한솔의 증세는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염상수(이광수 분)는 연쇄 성폭행 및 살인을 저지른 수배범을 추격해 체포했다. 범인을 향한 분노, 더 이상 또 다른 피해자들을 만들지 않겠다는 사명감은 염상수를 더 용감하게 만들었다. 한층 성장한 염상수의 모습이 또 다른 감동을 전했다.

방송 말미 또 하나의 사건이 발생했다. 한정오(정유미 분)는 SNS에 성폭행을 예고하는 글이 게재되어 해당 학교로 출동했다. 행방이 묘연한 여학생이 있다는 소식에 찾아 다니던 한정오는 여학생을 화장실에서 발견했다. 무슨 일인지 문을 잠그고 화장실에 숨어있는 여학생. 한정오의 다급한 외침으로 이날 방송은 끝이 났다. 여학생에게는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 가슴 철렁한 긴장감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tvN ‘라이브(Live)’는 닐슨코리아 조사결과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7,1%, 최고 7.9%로 자체 최고치를 경신,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주말 밤 9시 방송.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