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이 모양 등 독특한 외관
공기청정기·선풍기 등도 판매

이마트가 미국 가습기 판매 1위 브랜드인 크레인을 독점 수입해 판매한다.

이마트는 크레인 아시아본부가 있는 홍콩에서 지난 19일 한국 독점 판매를 보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마트가 해외 브랜드 독점 수입에 나선 것은 작년 유럽 1위 분유 브랜드 압타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크레인은 가습기 공기청정기 히터 선풍기 스탠드 등 소형 가전을 주로 제조하는 기업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배우 제시카 알바 등 유명인들이 크레인의 가습기를 써서 유명해졌다. 기차, 부엉이(사진), 물방울 모양 등 독특한 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마트가 크레인 제품 수입에 나선 것은 최근 국내에서 가전제품 해외 직구(직접 구매)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작년 해외 직구를 통한 가전·전자·통신기기 구매 규모는 2773억원으로 전년 대비 44.3% 급증했다.

이마트는 오는 9월부터 크레인 가습기, 히터 등 10여 개 상품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후엔 공기청정기, LED(발광다이오드) 스탠드, 선풍기 등도 들여오기로 했다. 이마트 매장뿐 아니라 다른 다양한 유통 채널에도 입점시킬 예정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