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공조땐 과반 넘는 160명
'특검 반대' 민주당 강하게 압박
전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이른바 ‘드루킹 특검’을 주장하는 야 3당 지도부가 한자리에 모인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 지도부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특검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의 박주선 공동대표·김동철 원내대표, 평화당의 조배숙 대표·장병완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번 6인 회동은 각개전투를 벌여온 야당이 연합전선을 구축한다는 의미가 있다. 그동안 민주당에 우호적 기조를 보인 평화당이 두 야당과 손을 맞잡으면서 민주당을 더욱 압박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의석수만 따져봐도 야 3당의 공조가 성사되면 재적의원의 과반인 160명으로 민주당이 수세에 몰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 한국당은 116석,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은 각각 30석과 14석을 확보하고 있다.

121석을 보유한 민주당은 검찰 수사까지 지켜보고 난 뒤 미흡하다면 특검을 검토할 수 있다며 ‘특검 불가론’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정의당 의석수(6석)를 합쳐도 야당의 ‘과반 공조’가 이뤄지면 역부족인 상황이다. 정의당은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있지만 특검에는 엇갈린 시각을 보이고 있다.
야 3당이 드루킹 특검에 관해 ‘찰떡 공조’를 이뤄내기까지 예상되는 걸림돌도 만만치 않다. 일단 23일 회동할 야 3당은 드루킹 특검 실시를 공통으로 요구하지만, 각론으로 들어가면 조율해야 할 부분이 상당하다.

한국당은 드루킹 특검을 최우선 과제로 놓고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특검을 안 하면 국회를 보이콧할 것”이라며 특검을 국회 정상화와 연계하는 강경한 뜻을 나타냈다.

바른미래당은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되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관련 상임위원회는 가동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평화당은 검경 수사가 미흡하다면 특검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에서 최근 특검을 강력히 요청하는 쪽으로 선회했지만 민주당과의 타협 가능성을 열어둔 상황이다.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특검법은 청와대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며 국회가 특검법을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