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사측 수정안에 반발…이동걸 산은 회장 '노사 합의' 촉구

/연합뉴스

한국지엠(GM) 노사의 21일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이 또다시 결렬됐다.

한국GM 노사는 애초 법정관리행 '데드라인'으로 설정된 20일까지도 임단협 타결에 실패하자 23일까지 교섭 기한을 연장한다고 했지만 연장 첫날부터 어떤 진전도 얻지 못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 한국GM 부평공장에서 제13차 임단협 교섭을 재개했지만 25분 만에 정회했다.

노조 측 일부 교섭 대표는 회사가 이날 내놓은 수정 제시안에 크게 반발하며 의자를 던지려고 하는 등 소동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교섭장 안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이날 협상을 공식적으로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노조에 전달했다.

노사는 노조의 사장실 무단 점거 사태 이후 교섭 대표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내용의 확약서를 쓰고 임단협 교섭에 나선 바 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오늘 협상 중 또다른 폭력 사태가 있었으며 이는 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동이었다'며 '오늘 협상은 공식적으로 중단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수차례 내부 협의를 통해 교섭 재개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국 이날 교섭은 더이상 하지 않기로 했다.
그동안 사측은 희망퇴직자를 뺀 군산공장 근로자 680명의 처우 문제에 대해 추가 희망퇴직을 1차례 받고, 다른 공장으로 전환 배치되지 못한 인력에는 5년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방안을 노조에 제안해왔다.

사측은 이날 교섭에서 5년으로 명시했던 무급휴직 기간을 4년으로 줄이고, 노사 합의 타결 전에 추가 희망퇴직을 받는 수정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 합의가 이뤄져야만 희망퇴직을 받을 수 있다는 기존안보다 한발 물러선 것이다.

그러나 이날 교섭 결렬로 추가 교섭은 22일에나 재개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내놓은 수정 제시안에 대해 검토하면서 내일도 계속 교섭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후속 교섭 일정은 사측과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 교섭이 계속 난항을 겪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이날 직접 부평공장을 찾아 노사 간 합의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배리 앵글 GM 본사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과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에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산은이 한국GM을 살리기 위해 해온 작업이 무위로 돌아간다"며 23일 오후 5시까지 노사 합의를 이룰 것을 강조했다.

23일은 GM이 이사회를 열어 법정관리 신청안 의결을 하기로 한 새로운 '데드라인'이다.

GM은 20일까지 임단협 합의가 불발되면 경영 자금이 고갈돼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왔지만, 노사가 23일 오후까지 교섭을 이어가기로 하자 법정관리 신청안 의결도 23일까지 유예키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