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경찰수사가 우선"…한국 "靑, 민주당 뒤로 숨지 마라"

여야는 21일에도 정국의 뜨거운 현안인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 문제를 놓고 치열하게 공방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특검 불가론'을 고수하며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국회 복귀를 촉구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정조준하며 전선을 청와대까지 확대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드루킹 특검 도입을 논하기에 앞서 일단 경찰의 수사를 지켜보는 게 우선이다.

특검은 경찰의 수사결과에 의혹이 남는다면 그때 가서 논의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대신 민주당은 4월 임시국회를 보이콧하고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당을 역공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개헌과 민생을 볼모로 국회를 마비시키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한국당의 국회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나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드루킹 게이트'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넘어 윗선으로 향하고 있다.

김 의원이 드루킹과 공모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고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이제는 문 대통령이 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도 "청와대는 드루킹의 댓글조작 범죄행위를 인지했는지, 인지했다면 어디까지 했는지, 사후에 인지했다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등을 조속히 밝혀야 한다"며 "청와대는 민주당 뒤로 숨지 말고 특검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양심을 저버린 거짓과 꼬리 자르기로 특검을 피하려 한다면 다가오는 선거에서 그 몸통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한국당에는 "댓글 사건을 빌미로 국회를 파행시키고 있어 유감"이라며 국회 등원을 주문했고, 민주당에는 "특검밖에 해법이 없다.

당장 특검을 수용해 한국당이 천막을 걷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