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21일 "(저의) 보좌관이 어떻게 (드루킹과 금전 거래를) 했는지는 경찰이 조사해서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경남 고성군 고성읍의 한 빌딩에서 열린 같은 당 백두현 고성군수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보좌관의 금전거래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제가 얘기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당 건에 대해서는 지난 3월께 알게 됐고 그 이후 진행 상황이나 경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해명돼야 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금전 거래가 대선 이후 인사청탁용으로 이뤄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이 역시)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라며 경찰 수사를 재차 촉구했다.

그는 "지난 3월께 아런 사실을 알게된 이후 보좌관 해명이 있었지만 그게 정확한지에 대해 제가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었기 때문에 경찰 조사를 통해 확인되는 게 맞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햇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 보좌관간 금전 거래에 대한 취재진 질문이 이어지자 "보좌관의 해명만 가지고 보좌관을 대신해 (내가) 설명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라며 즉답을 피했다.

특히 그는 경찰로부터 휴대전화 등 자료 제출 요구를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경찰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고, 수사를 통해 여러가지 의혹을 하루 속히 정리하고 정쟁을 매듭지었으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라며 "수사가 신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드루킹과의 관계에 대한 본인 해명이 당초와 달라진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그는 "큰 틀에서는 달라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백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앞서 같은 빌딩에 있는 같은당 하창현 고성군의원 후보 개소식에도 들러 참석자들과 인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