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이승철이 후배 니엘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4월21일 방송되는 E채널 ‘첫 경험 공작단: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 이승철이 니엘, 한현민과 함께 첫 경험 공작을 위해 비오는 월미도를 떠도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철은 후배 가수 니엘에게 “아버님이 음악 하는 거 반대하지 않으셨냐”고 묻는다. 그는 “아버지께서 심하게 반대하셨다”는 니엘의 말에 “우리 집은 반대는 하지 않았고 그냥 내가 음악 하는 걸 무시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낸다.
이승철은 “네까짓 게 무슨 음악을 해 그러셨다. 노래는 양희은이나 윤형주 정도는 해야지 네가 무슨 가수를 하냐”고 부모님으로 부터 데뷔 전 신뢰를 얻지 못했던 일화를 밝힌다. 니엘은 분위기를 편하게 풀어주는 이승철에게 “가수로서 정체성을 잃어가는 느낌을 계속 받는다”고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이에 이승철은 “모든 일에 중요한 건 오래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며 슬럼프를 겪었던 지난 날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그는 “나는 슬럼프도 있었고 사건, 사고도 많았다. 결국 가수는 노래로 풀어야하고 배우는 연기로 슬럼프를 극복해야 한다”는 진심 어린 조언으로 후배 니엘을 감동시킨다.

한편, 후배 니엘을 위한 선배 이승철의 따뜻한 위로가 담긴 E채널 ‘첫 경험 공작단: 태어나서 처음으로’는 금일(21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티캐스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