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사측 수정 제시안에 반발…25분 만에 정회

한국지엠(GM) 노사가 21일 법정관리 갈림길에서 재개한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이 또다시 중단됐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이날 오전 11시 제13차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지만, 일부 노조 측 교섭 대표가 사측 제시안에 반발 의사를 표명해 25분 만에 정회했다.

업계에 따르면 노조 측 일부 교섭 대표는 회사가 이날 내놓은 수정 제시안에 크게 반발하며 카허 카젬 사장에게 의자를 던지려고 하는 등 잠깐 소동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노사는 교섭을 정회하는 데 합의했으며 양측 교섭 대표가 이후 교섭 속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애초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의 처우 문제에 대해 추가 희망퇴직을 1차례 받고, 다른 공장으로 전환 배치되지 못한 인력에는 5년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방안을 노조에 제안했다.

이날 교섭에서는 5년으로 명시했던 무급휴직 기간을 4년으로 줄이고, 노사 합의 타결 전 희망퇴직을 1차례 더 받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 관계자는 "노사 간 입장차를 줄이기 위해 주말에도 계속해서 교섭을 이어갈 것"이라며 "잠깐 소동이 있었던 것은 맞으나 이에 대해 사측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정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내놓은 수정 제시안 내용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교섭 속개 여부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