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이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실험 중지를 발표한 것에 대해 "긍정적인 움직임"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東京)도내에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면서 "다만 중요한 것은 이런 움직임이 핵과 대량파괴 무기, 그리고 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로 이어질 것인지 여부"라며 "이를 확실히 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향후 대북 대응에 대해 "기본 방침은 변함이 없다"면서 "이미 미일 정상회담에서 다양한 북한의 변화와 대응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지에 대해 협의가 끝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기본 방침에 따라 미국·일본, 그리고 한국·미국·일본 차원에서 대응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