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HK 홈페이지

북한이 20일 핵실험장 폐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지를 발표하자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HK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국제사회에 대해 대화 자세를 강하게 호소했다"며 "북한이 전략적인 계산 하에 이런 발표를 해 선수를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핵폐기에 대해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부 방위성 관계자는 NHK에 "북한이 구체적으로 미사일 발사 실험 중지와 핵실험장의 폐기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의 움직임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흥정 기술의 일환일 가능성도 있다"며 "구체적인 움직임으로 이어질지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도 이날 '북한, 핵실험장을 폐기…ICBM 발사 중지', '북한, 위협 없는 한 핵무기 사용 않는다' 등의 속보를 전달하면서 북한의 발표 내용을 자세히 전했다.

지지통신 역시 속보를 통해 북한이 핵실험과 ICBM의 발사 중지를 결정하는 한편 주변국과 긴밀한 대화를 적극적으로 행할 생각을 밝혔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북한의 발표 내용에 대한 분석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을 방문 중인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은 기자들에게 "상황을 제대로 조사한 뒤에 코멘트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