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 자궁파열 위험에도 시아버지에 자연분만 강요받아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아내 박세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또 시청자의 울분을 터트리게 했다. 개그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가 시아버지에게 자연분만을 강요받았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박세미는 첫째 아이를 제왕절개로 낳았기에 둘째 또한 수술이 불가피 함을 전했다.

하지만 시아버지는 "제왕절개를 하면 아기 아이큐도 2% 떨어진다더라"라며 "자연분만을 하면 산모도 아이도 좋다"면서 자연분만을 강요했다.

병원에서는 박세미에게 둘째를 자연분만 하게 되면 자궁파열 위험도 있다고 제왕절개를 권유했다.
남편 김재욱은 아버지를 말리지는 못할 망정 분노를 이끌었다. 그는 "그럼 한 두시간만 시도해보는 것은 어떠냐"며 의사의 소견을 듣고도 아버지의 강요를 못 이기는 발언을 했다.

박세미는 결국 "아이만 위하는 것 아니냐"면서 "내가 위험하다는데 왜 자꾸 자연분만을 하라고 하냐"고 분노했다.

박세미의 시아버지는 "너에게 부담이 될지 몰라도 널 나쁘게 생각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이 방송을 보고 비혼을 다짐한다", "대본 아니냐?", "친정 엄마가 보면 얼마나 속상할까", "자기 딸이라도 자연분만 하라고 할까", "막아주지 못하는 남편이 더 밉상"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