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무 모친 이명희 이사장 갑질 파문

조현민 모친 이명희 갑질 파문 / 사진=연합뉴스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시작된 대한항공 조현민(35) 전무 파문이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등 한진그룹 총수 일가로 번지고 있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대한항공 직원은 "이명희 이사장과 관련해 최근 보도된 욕설, 막말 사례들은 대부분 직원이 오래 전부터 알고 있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반인의 상상을 초월하는 일들이 한진 일가에서는 일상처럼 벌어지고 있다고 보면 틀리지 않는다"며 "임원들이 이명희 이사장에게 무릎을 차였다는 것도 널리 알려진 일"이라고 말했다.
또 "한 번은 이명희 이사장이 인천 하얏트 호텔의 조경을 담당하는 직원에게 화단에 심겨 있던 화초를 뽑아 얼굴에 던진 일도 있었다"며 "비슷한 사례가 하도 많아 이명희 이사장은 직원들에게 악명이 높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이명희 이사장이 사적인 일에 회사 직원을 동원하고, 회사 업무에 참여하며 월권을 행사했다는 증언도 내놨다.

서울 평창동 이명희 이사장 자택에 난방이 잘되지 않거나 배관이 터지는 등 문제가 생기면 회사 시설부 직원들이 불려가 수리를 해줬고, 올해 초 개장한 인천공항 제2터미널의 대한항공 라운지 등에 적용한 인테리어도 이명희 이사장 승인을 받았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