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정상회담 마치자 "친구 아베와 북한·군사·무역문제 심도있게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전망과 관련해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도록 가능한 모든 일을 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한 지 하루 만에 다시 낙관적 전망을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일본으로 떠난 아베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방금 플로리다를 떠난 일본의 아베 총리와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
북한과 군사, 무역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지난 이틀간 나의 친구 아베 신조와 대표단을 마라라고에서 맞이하게 돼 큰 영광"이라며 "많은 것을 성취했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다.

역사적 순간이며 제대로 굴러간다면 아마도 그 이상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 회담에 대한 자신감과 기대를 표하면서도 "결실이 없다면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나겠다"고 북한을 압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