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결론 날 듯…사측, 밤 8시 이사회 예정

구조조정 중인 한국GM의 법정관리 신청 여부가 20일 오후 결정된다.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이날 2018년도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관련 막판교섭을 벌이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다.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8시간가량 인천 부평공장에서 수차례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며 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한국GM 사측은 자금난을 이유로 이날까지 1천억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노조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비용절감에 합의할 경우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이 해고를 피하도록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무급휴직 시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조는 충분히 고통 분담을 할 수 있지만, 군산공장 고용과 신차 배정 문제를 먼저 확정해 비용절감 자구안과 일괄 타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또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한다고 반발하며 좀 더 진전된 교섭안을 가져오라고 요구했다.

의견 차이가 크지만, 노사 모두 법정관리라는 파국만큼은 피하자는 데 공감하고 있어 이날 다시 만나 막판 협상에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한국GM 사측은 이날 오후 8시 법정관리 신청 의결 안건을 상정하는 이사회를 열기로 일정을 잡아놨다.

노사가 극적으로 임단협 교섭에 합의할 경우 이사회는 열리지 않고 당장 법정관리 신청 위기를 피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반대로 합의가 끝내 불발된다면 사측은 이날 이사회를 거쳐 월요일인 23일 이후 채무 불이행 날짜에 맞춰 법정관리를 신청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GM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추가 인력 구조조정은 물론이고, 생산 시설을 궁극적으로 폐쇄하면서 연구·디자인 센터와 판매 조직 정도만 국내에 남길 것이 유력시된다.

이 경우 한국GM의 1·2·3차 협력 부품업체와 원·부자재 납품업체 등 직간접적 이해관계자를 포함해 30만 명의 일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