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일당, 가소로운 협박과 댓글 장난…한심한 온라인 세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0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국가기관의) 권력형 댓글조작과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장난을 동일시하는 것은 파리보고 새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들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당원이었다는 이유로 민주당과의 연관성을 묻는 것은 허황한 정치 공세"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과 그 일당은 수도 없이 민주당 대표인 저와 민주당 정치인들을 공격했다"면서 "당청을 이간질하는 것이 자신들의 정치적 위세를 보이는 것처럼 착각하고 뒤로는 권력에 줄을 대며 가소로운 협박과 댓글 장난으로 권력에 기생하려 한 한심한 온라인 세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드루킹은 민주주의의 적이고, 민주당도 이들과 단호히 싸울 것"이라면서 "수사 당국은 하루속히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부풀려진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추 대표는 또 대법원이 전날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징역 4년형을 확정한 것과 관련, "국가기관을 이용해 9년간 조직적으로 정치와 선거에 관여한 행위가 심판을 받은 것으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정치적 중립이 생명인 국가기관을 활용해 여론을 호도하고 왜곡하는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천막 농성과 관련, "이번 천막은 명분, 대책, 민심이 없는 3무(無) 농성"이라며 "민생, 개헌, 추경을 내팽개친 국회가 그 어떤 주장을 해도 국민이 곱게 볼 리가 없다.

민심이 싸늘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의 천막 농성은 결국 문재인 정부의 발목잡기, 한반도 평화 막기에 다름이 아니다"면서 "드루킹 일당을 정쟁화하겠다는 것은 알겠지만 헛된 일로 오늘이라도 천막을 걷고 국회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