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고민' 김경수에 출마 설득…"여기서 밀리면 더 큰 타격"
부·울·경 벨트 총력전…"바닥민심 변화 크지 않아" 자신감
일각선 "드루킹 사건, 어디로 튈지 몰라" 불안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9일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후보에 '김경수 카드'를 고수하기로 하면서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태'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경수 의원이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하느냐 포기하느냐가 이번 사태의 주요 분수령으로 떠오른 상황에서, 민주당은 논란을 조기에 종식하는 대신 선거를 통해 민심의 판단을 구하는 길을 택한 것이다.

여기에는 김 의원이 물러날 경우 단숨에 정국의 주도권을 내주면서 지방선거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내 일각에서는 지방선거 내내 논란이 계속될 수 있는 데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이 상처를 받을 경우 민주당의 '동진(東進)' 전략까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일찌감치 김 의원을 경남지사 후보로 추대키로 한 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이 출마선언 일정을 전격 취소하자 당혹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김 의원이 불출마를 한다면 존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조심스레 흘러나왔다.

하지만 오전 추미애 대표 주재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지도부는 김 의원의 전략공천 방침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후 김 의원에 대한 적극적인 설득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는 특히 "여기에서 퇴각할 경우 오히려 민주당이나 김 의원이 받는 타격이 더 클 수 있다"면서 김 의원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후보직을 사퇴할 경우 혐의를 인정하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다"며 "야당의 공세가 더 거세지며 민주당이 수세에 몰릴 수 있다. 당당하게 돌파하는 것이 낫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이 사퇴할 경우 지방선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벨트'에서 고전을 면하기 힘들다는 위기감도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이제 와서 후보를 교체할 경우 경남 판세가 단숨에 불리해질 수 있다"며 "부산이나 울산까지 악영향을 줄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김기식 전 금감원장 사퇴 논란에 이어 댓글조작 사태가 벌어지고 있지만 바닥 민심에 큰 변화는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도 내부에서 흘러나온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16일~18일 전국 성인 1천502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에 따르면 민주당의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2.8%포인트 상승한 53.2%로 독주 체제를 지속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서는 이후 국면을 낙관할 수만은 없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드루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계속되는 상황인 만큼 언제 돌발변수가 불거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선거를 치르며 공세가 계속되면 김 의원도 곤혹스러울 것"이라며 "사건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