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64조달러…GDP의 225%
정부부채는 2차대전 이후 최고
"경기부양이 우선순위 돼선 안돼"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부채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 경제위기의 불씨가 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각국 정부가 불필요한 경기 부양을 줄이고 부채부터 감축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19일 IMF에 따르면 세계 정부와 민간 부문이 안고 있는 부채는 164조달러로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225%에 이른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보다 12%포인트 높다.

세계 부채의 절반은 미국 일본 중국에 집중돼 있다. 중국의 부채는 2001년 1조7000억달러에서 2016년 25조5000억달러로 15배 급증했다. 지난 10년간 세계 민간 부채 증가분의 4분의 3을 중국이 차지했다.

정부 부문만 떼어놓고 봐도 부채가 줄지 않았다. 지난해 선진국의 GDP 대비 정부 부채는 104.7%였다. 2012년부터 100%를 웃돌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부 부채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IMF는 과도한 부채가 급작스러운 금융위기로 이어지는 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각국 정부 재정이 취약한 탓에 위기가 발생하면 장기화할지 모른다고 진단했다. 정부가 민간 부문을 지원할 여력이 없어 위기 극복이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IMF는 “더 이상 부채에 의존한 경기 부양에 정책 우선순위를 둬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IMF는 미국의 감세 정책이 재정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며 정책 전환을 권고했다. 비토르 개스퍼 IMF 재정국장은 “미국은 부채 감축 계획이 없는 유일한 선진국”이라며 “정부 부채를 줄이기 위해 세금을 늘리고 재정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흥국 부채도 증가세다. 지난해 신흥국의 GDP 대비 정부 부채는 50.8%였다. WSJ는 신흥국 부채 수준이 남미 외채위기가 발생한 1989년의 사상 최고치(55.5%)에 다가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