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경찰이 사건 조작"

김동철 "특검·국조로 진상규명"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인터넷 포털 댓글 조작 의혹인 ‘드루킹(사건 당사자인 김모씨의 인터넷 필명) 사건’ 진상 규명에 당력을 총동원해 공세를 퍼붓고 있다. 야당은 수사당국의 조사가 부실하다며 검찰·경찰을 연일 압박하는 한편 특별검사제 도입 및 국회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 30여 명은 19일 종로구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정문 앞 야외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경찰에 대한 항의 집회 성격이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드루킹은 여론을 조작하고 경찰은 사건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원총회 직후 이주민 서울경찰청장과 면담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찰이 과연 수사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편이 더 나을 것 같다”며 “(경찰 브리핑을 듣자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에 연루돼 있는 김경수 의원을 비호하고 대변하는 입장으로 느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청장은 “경찰은 어떤 사실을 숨기거나 할 수 있는 조직이 아니다”며 “수사는 그 특성상 증거나 확인된 내용만 가지고 얘기할 수밖에 없고, 법과 절차에 따라야 하는 만큼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바로 확인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다”고 해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사건 당사자인 김씨를 만났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이 어제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드루킹을 접견했다”며 “변호인에게 굽신굽신하던 드루킹이 한국당에서 접견왔다고 말하는 순간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나가버렸다”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 등 댓글 조작단은) 안철수 후보에 대해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라는 여론을 조작해 안 후보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주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게 만들었다”고 날을 세웠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