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회의 6개월만에 다시 소집

北·美회담 공식화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한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를 소집(사진)했다. 북한이 비핵화 문제, 북·미 관계 등과 관련한 북한의 새로운 대외 정책 방향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19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혁명적 발전의 중대한 역사적 시기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단계의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 20일 제7기 제3차 전원회의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지난 9일 정치국 회의를 연 뒤 9일 만에 전원회의를 소집했다는 점에서 당 정책의 중대한 변화를 발표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전원회의는 당 내외의 문제를 논의·의결하며 당의 핵심 정책노선과 당직 인사 등을 결정하는 자리다. 이번 전원회의는 지난해 10월 제2차 전원회의에서 대규모 세대교체를 단행한 지 불과 6개월 만에 소집됐다.

이런 점에 비춰볼 때 김정은이 미국과의 비핵화 담판 협상을 앞두고 북·미 관계 변화의 필요성을 부각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은 지난 9일 정치국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하면서도 미국과의 정상회담 개최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 관영매체는 “조·미(북·미) 대화 전망을 심도 있게 분석했다”고만 선전했다. 김정은이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와의 만남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확신을 가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70년 동안 반미선동 정책을 해왔는데 이제는 미국과 대화해야 할 논리적 정당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북·미 회담을 공식화하고 북·미 관계 변화를 언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이제 전략국가로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강성국가로 가는 길을 얘기하며 경제를 강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회의 결과에 비핵화를 직접 언급하기보다는 비핵화 의지로 해석할 수 있는 표현을 담을 것으로 분석했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으며, 핵을 포기할 수 있다고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을 담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제건설과 핵무력 건설의 병진노선’을 당장 수정할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김정은은 집권 후 처음으로 연 2013년 전원회의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을 채택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이 전략국가의 지위를 갖고 대외관계를 푼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데 사실 아직 결과로 나타난 건 없다”며 “새로운 정세에 맞게 새 노선의 방향성은 얘기할 수 있지만 공식 폐기하겠다는 선언을 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