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드루킹 사건' 파문 속에서 6월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으로 선언했다.

19일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다"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다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에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 광장에서 출마선언을 하려고 했으나 일정을 돌연 연기하면서 불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경남지사 단일후보로 추대된 그는 당초 지난 17일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인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 모(필명 드루킹) 씨와 접촉한 사실 등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자 출마 일정을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